장교가 병사를 자기 기분 나빠 죽인 가장 유명한 사건 > 유머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유머 HOME

장교가 병사를 자기 기분 나빠 죽인 가장 유명한 사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경이 댓글 0건 조회 87회 작성일 24-05-27 23:47

본문



백선엽의 형인 백인엽은 1950년 겨울 00연대가 광나루에서 한강을 건너 서울로 진입하는 가운데 휘하 모 중대장의 운전병이 추운 겨울 날씨에 지프의 발동을 꺼트렸다고 해서 그 중대장에게 운전병을 총살하라고 명했다.
중대장이 주저하자 자기 손으로 그 운전병을 총살했다.
또 한번은 전화가설장비를 잔뜩 등에 짊어지고 행군중인 통신중대의 후미를 허둥지둥 따라가던 한 통신병이 자기(연대장) 지프의 진로를 방해한다고 해서 통신중대장 김00대위를 불러서 그 통신병을 총살하라고 명령했다.
김대위는 명령을 거역할 수가 없어서 부득이 그 통신병에게 총을 한 방만 쏘고는 자기 위치로 돌아가 버렸다.
연대장은 한 손에 총을 맞고 신음하는 그 통신병을 자기 손으로 사살하고 나서 수행하던 헌병중대장 박00대위에게 확인 사살을 명령했다.
박대위는 명령대로 확인 사살을 했다.
-어느 졸병이 겪은 한국전쟁 中

당시 장교들 사이에는 인명 경시가 많았지만, 그중에서 백인엽은 단지 자기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병사들을 죽여대서 다른 장교들을 기겁하게 했다고 함.

장교가 병사를 자기 기분 나빠 죽인 가장 유명한 사건

ZblUgOA.jpe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